개성공단協, 내일 `피해대책’ 긴급이사회

개성공단 입주기업 모임인 개성공단기업협회가 천안함 대북조치에 따른 입주기업들의 피해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오는 17일 긴급 이사회를 열기로 했다.


협회 관계자는 16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내일 오후 4시 협회 사무실에서 이사진 20여명이 참석하는 긴급 이사회를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정부 측에 대북 심리전 중단, 개성공단 체류인원 제한 해제, 입주기업에 대한 긴급 운용자금 대출 등의 대책을 촉구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북측이 `서울 불바다’까지 언급하며 대북 심리전에 강하게 반발하는 만큼 대북 심리전 주무 부처인 국방부에 심리전 중단을 직접 촉구하는 방안도 논의될 것으로 전해졌다.


개성공단 체류인원 제한과 관련해서도 현지 우리 측 근로자 560여명은 체류인원 제한 해제를 요구하는 건의문에 집단서명한 뒤 개성공단기업협회를 통해 14일 통일부에 건의문을 전달했다.


협회는 또 개성공단 후발업체들을 중심으로 일부 입주기업들이 북측과 각종 현안을 직접 논의하기 위한 `기업책임자회의’ 등록 서류를 개성공업지구 내 개성공단관리위원회에 제출한 데 대한 대책도 논의할 예정이다.


협회 관계자는 “기업책임자회의는 이미 2004년에 등록신청을 했지만 등록이 보류된 상태”라며 “기업책임자회의가 복수로 생기면 여러 가지 혼선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단일화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기업책임자회의는 북한이 제정한 개성공업지구법에 규정된 공식기구로서,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과 개성공단 내 임금, 간식공급 등 각종 현안을 협의하는 창구로 활용된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17일 긴급 이사회 논의 내용을 중심으로 22일께 긴급 총회를 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협회는 앞서 지난달 28일과 이달 3일에도 모임을 갖고 개성공단 체류인원 제한 해제, 신변안전 대책 등을 요구한 바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