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協 “남북, 대화로 사태해결 물꼬 터 달라”

개성공단기업협회가 9일 북한의 개성공단 잠정중단 조치에 대해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협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개성공단은 남북기본합의서에 따라 50년 임차를 조건으로 우리 중소기업인들의 자본과 기술이 투입된 경제특구”라며 “운영 및 존폐여부 결정에 있어 입주 중소기업들의 의견이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북한 측에 “20~30년 앞을 내다보고 과감히 투자를 결정한 입주 중소기업들의 의사와 상관없이 ‘근로자 전원 철수’와 ‘개성공단 가동 잠정중단’ 조치를 취해가고 있다”며 “조속히 개성공단 정상화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청했다.


정부에도 “책임 있는 국제사회의 리딩그룹으로서 우리만이라도 남북 간의 합의정신을 존중해 성숙하고 포용된 자세로 개성공단이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 달라”고 전했다.


더불어 “범 중소기업계 대표단을 구성해 북측에 파견해 달라”며 “남북한 당국도 직접 나서서 대화를 통한 사태 해결의 물꼬를 터 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회의에서는 123개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들이 모두 참석해 향후 대처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