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中企 89%, 남북 경색이 경영에 심각한 영향”

개성공단의 기업 대다수가 최근 남북관계 경색으로 기업경영에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개성공단 입주기업과 입주예정인 기업 63개사를 대상으로 남북관계 경색이 기업경영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 88.9%가 ‘매우 심각하다'(60.3%) 또는 ‘심각하다'(28.6%)고 응답했다.

남북관계 경색이 직접적으로 미치는 영향에 대해 34.9%는 ‘내년도 경영계획 수립이 어렵다’고 답했으며, ‘발주물량이 취소되거나 수주가 곤란'(22.9%) 또는 ‘회사의 신인도가 추락'(21.1%) 등을 꼽은 회사도 많았다.

남북관계 경색이 장기화할 경우에 대한 대책에 대해 기업 대부분이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다'(54.1%)고 밝혔다. 일부는 ‘개성공단 사업을 포기'(26.2%)하거나 ‘공장 생산라인 일부를 중단 또는 가동을 축소'(13.1%)하겠다고 답했다.

기업들은 또한 일부 민간단체의 대북 삐라 살포에 대해 ‘삐라살포를 중단하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한다'(67.2%)고 생각하고 있었다.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해 정부가 우선으로 추진해야 할 사항으로 이들은 ‘당국간 대화, 기숙사 건설 등의 구체적인 이행'(34.7%)과 ‘6.15 공동선언, 10.4 선언 이행의지 표명'(25.4%), ‘정경분리에 따른 개성공단 개발계획 정상 추진'(25.4%) 등을 꼽았다.

한편 중기중앙회는 남북경협 사업의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25일 여의도 본관에서 대북사업을 추진하는 협동조합과 입주기업 등으로 구성된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