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경협사무소 인력 28일 철수

개성 남북경협협의사무소에 근무하는 남측 인력이 28일 중 철수한다.

정부는 북한이 다음달 1일부터 남북간 육로 통행을 제한.차단하는 한편 개성 남북경협협의사무소도 폐쇄할 것이라고 밝힘에 따라 사무소 인력을 28일 중 철수시키기로 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26일 브리핑에서 “어제 개성 경협협의사무소 인원의 철수와 관련, 북측과 협의를 추진했다”며 “사무소 인원 6명과 용역업체 인원 3명이 28일 오후 군사분계선을 통과해 남으로 철수한다는 계획과 사무소 봉인을 위한 구체적 일정을 북측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측과 경협협의사무소 청사와 숙소 관리를 위한 직원 잔류 문제, 자재.비품의 관리 문제 등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히고 “경협협의사무소 창구를 이용해온 우리 측 업체 500여개를 대상으로 폐쇄 관련 안내문을 발송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개성공단관리위원회는 어제(25일) 기업 법인장 회의를 소집, 기업들에 주재원 명단 및 차량 현황, 잔류할 인원 및 철수할 인원 등을 취합한 뒤 북측에 제출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