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복장 차림의 북측 이산가족

30일 오전 ‘제 11차 이산가족 상봉’ 2진 둘째날 북측이산가족들이 남측가족과 개별상봉을 하기 위해 해금강호텔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