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 교수 “현(現)시점 입장표명 부적절”

“6ㆍ25는 통일 전쟁”이라는 내용의 칼럼으로 국가보안법 위반 논란을 낳고 있는 동국대 강정구 교수(사회학)는 12일 천정배 법무 장관의 불구속 수사 지휘에 대해 “현재로선 할 말이 없다”며 입장 표명을 피했다.

강 교수는 연합뉴스 전화통화에서 “천 장관의 불구속 수사 지휘에 대해 현 시점에서 코멘트하기 적합하지 않다고 본다”며 직접적인 언급을 꺼렸다.

강 교수는 다만 “현재의 심경과 생각은 오늘 인터넷 매체 ‘데일리서프라이즈’에 올린 칼럼을 통해 모두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6.25 필화사건을 되돌아보며’라는 제목의 이 칼럼을 통해 “문제가 된 맥아더 관련 칼럼에서 동상 철거 공방의 경우 폭력ㆍ색깔몰이는 그만하고 냉정한 이성적 논쟁을 하자는 당부를 했다”며 “이를 비웃기나 하듯 논증이나 설득ㆍ설명이 아니라 색깔ㆍ폭력몰이로 결판을 내고자 한다”고 비판했다.

강 교수는 또 군사평론가 김성전 예비역 중령의 말을 인용해 “보수 세력이 6.25를 침략전쟁으로 규정한다면 이는 북한을 반국가단체가 아닌 주권국가로 인정하는 셈이며 이는 보수 세력들이 (북한을) 반국가단체로 규정하는 국가보안법을 위배한 것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필화사건을 마지막 소모적인 진통으로 마무리시키고 분단 60년에 즈음해 우리 남북 모두 잘못된 지난날을 겸허히 반성하고 시야를 남북 한 쪽에 고착시키는 외눈박이가 아니라 전 민족 차원으로 넓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교수는 “외세가 강제한 분단과 적대를 직시하고 19세기 말의 각축전이 재연되고 있는 엄중한 오늘의 동북아정세를 남북이 함께 대처하고 평화와 통일을 이루기 위한 실천에 나아가기를 염원하고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강 교수는 이날 저녁 자택에서 가족과 함께 있다가 지인의 전화와 방송 보도를 통해 천 장관의 방침을 처음 전해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