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 교수 논문 학문적 견해로 봐야”

역사연구회, 만경대방명록ㆍ주체사상 관련 논문 이적성 감정

강정구 동국대 교수의 ‘만경대 방명록 사건’과 관련해 변호인측이 요청했던 2개의 이적성 검토 감정서 중 한국역사연구회 감정서가 재판부에 제출됐다.

감정을 맡았던 한홍구 성공회대 교수는 28일 “강 교수의 견해가 대중의 상식을 다소 앞서가는 점이 있더라도 연구사적 과정에서 나온 다양한 학문적 견해의 하나로 봐야 한다는 의견을 재판부에 냈다”고 밝혔다.

한 교수는 “만경대 방명록 사건뿐만 아니라 방북 직전 토론회 등에서 발표된 강 교수의 주체사상 관련 논문 등을 중심으로 감정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2001년 8월 강 교수가 김일성 주석 생가인 만경대를 방문해 방명록에 ‘만경대정신 이어받아 통일위업 이룩하자’고 쓰는 등 사건이 불거지자 방북 직전 서울대 등 대학가에서 개최된 주체사상 토론회 발표논문 등을 검토해 2001년 9월 20일 기소했다.

한 교수와 함께 이적성 검토 감정을 요청받은 한국정치연구회도 이달 말까지 감정서를 재판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4단독 김진동 판사는 “이적성 검토 감정서가 제출되는 대로 기일을 잡아 공판을 속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