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서 북한제 목함지뢰 11발 발견해 폭발 처리

합동참모본부는 31일 강화도 근처 주문도와 볼음도, 아차도 해안에서 북한제 ‘목함지뢰’ 11발을 발견해 8발을 폭파 처리했다고 밝혔다. 3발은 목함 내부가 비어 있었다.


합참은 목함지뢰는 대인지뢰의 일종으로, 지뢰탐지기에 발견되지 않도록 나무상자 안에 폭발물을 넣은 것이다. 비교적 구형 지뢰로 평가한다.  


합참 관계자는 “전날 오후 6시30분쯤 주문도에서 낚시꾼이 목함지뢰 1발을 발견, 신고해 군경 합동으로 수색작업을 진행했다”며 “수색 결과 모두 11발을 발견했으나 이 가운데 3발은 지뢰가 들어 있지 않은 상자였고, 8발은 목함(나무 상자)에 들어 있었다”고 말했다. 군은 나무상자에 들어 있던 8발을 모두 폭파처리했다.


군은 최근 북한 임진강, 예성강 지역에 많은 비가 내려 유실된 지뢰가 떠내려온 것으로 보고 있다. 휴전선 인근 군부대는 여름 장마철 이후 매년 지뢰 탐지 작전을 벌이고 있으나 매우 제한된 숫자에 한해서 민간인 지역까지 유출되는 경우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