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민주평통, 北 개성시 방문

인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강화군협의회는 25일 고려문화재 복원 사업의 일환으로 북한 개성시를 방문한다.

24일 강화군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강화군협의회에 따르면 군(郡) 공무원 50여명과 고려문화 전문가 20여명은 하루 일정으로 개성시를 방문해 영통사, 선죽교, 고려박물관 등 고려시대 유적지를 둘러보고 올 예정이다.

민주평통 강화협의회는 올해 초부터 북한 민족화해협의회와 교류를 갖고 개성시 방문을 추진해 온 결과 최근 통일부의 방문 승인을 얻었다.

협의회 김영애 회장은 “고려시대 도읍지였던 개성시와 강화군에는 유적지와 문화재가 많이 남아 있다”며 “그동안 유실된 고려문화재를 복원하기 위해 앞으로 북한측과 공동연구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1232년 고종이 몽골의 침략을 피해 개성에서 천도한 뒤 39년간 고려의 수도 역할을 했던 강화도에는 고려궁터, 전등사 등 고려시대 유적지들이 남아 있다.

이들은 버스 2대를 나눠타고 육로를 이용, 개성을 방문해 25일 저녁에 돌아올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