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환 “북한주민 자유없어 못먹고 못사는 것”

최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만나 북한 인권의 실태를 밝힌 탈북자 출신 조선일보 기자 강철환 씨는 24일 “북한 사람들이 못먹고 못사는 것은 그 나라에 자유가 없기 때문이지 우리가 도와주지 않아서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강씨는 이날 오전 한나라당 의원모임인 국가발전전략연구회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들랜드 교역자 연합 초청 `북한인권개선간담회’에서 “한국 사람들은 우리가 도와줘야 북한이 살 수 있는 것처럼 잘못 인식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강씨는 이어 “한국에서 암울한 시대를 경험하며 싸웠던 사람들이 그 시대보다 100배는 지옥같은 북한의 상황을 무시한다는 사실이 무엇보다 무서운 것”이라며 “민주사회를 살면서 독재사회를 바라볼 수 있는 도덕적 감별력을 갖고 있지 않은 사람들은 독재자와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강씨는 또 부시 대통령과 면담을 언급하며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 일어났고, 아직도 꿈꾼 것 같다”면서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서 한명의 노예에 불과했던 9살 꼬마가, 수십만명의 정치범을 대신해 그 참상을 부시 대통령에게 전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하나님의 뜻이었다. 이를 계기로 수십만 북한동포가 구원될 날이 앞당겨졌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뉴라이트 네트워크 공동대표인 김진홍 목사는 “김정일은 협상의 대상이 아니라 민족의 법정에 세워 재판해야할 대상”이라며 “남북공조는 불쌍하고 착한 북한의 인민과 해야하며, 독재정권과 공조한다는 것은 도무지 비합리적인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김 목사는 “뉴라이트 운동은 북한인권과 민주주의의 신장을 위해 과감한 국민운동을 시작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간담회에서 교역자 연합과 함께 방한한 미국내 대표적 대북 인권비판론자인 마이클 호로위츠 허드슨연구소 선임연구원은 “한나라당이 집권당이 되기 위해서는 북한의 고통받는 형제를 위한 희망의 당이 돼야한다”고 주장했다.

부시 대통령의 고향인 텍사스주 미들랜드에 기반을 둔 복음주의 교회 지도자들의 모임인 교역자 연합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꼭 필요하지만, 그 방법은 북한이 처한 현실에 대해 그들이 직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돼야한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