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환의 ‘北정치범수용소 체험수기’ 영화로 제작

북한 정치범수용소 출신의 강철환 씨가 10년간의 수용소 생활을 고발한 수기 ‘수용소의 노래’(시대정신)가 영화로 제작될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영화는 강 씨의 책을 원작으로 피에르 리굴로와 공동 집필한 영어판 ‘평양의 어항(The Aquariums of Pyongyang)’을 바탕으로 한미합작영화로 제작된다. 내년 7월 전 세계 동시 개봉이 목표로 하고 있다.

원작인 ‘수용소의 노래’는 강철환 씨가 함경남도 요덕군에 위치한 정치범 수용소에 10년 간 수감됐던 경험을 바탕으로 수용소 내 인권유린 현실을 고발한 수기다. 영화에서는 정치범수용소 내의 인권유린과 가족애, 우정, 남북분단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낼 예정이다.

‘평양의 어항’은 타임지가 선정한 2002년 ‘올해의 책 베스트 100’에 선정됐었다. 또한 부시 대통령은 지난 2005년 이 책을 감동적으로 읽었다며 책의 저자인 강 씨를 백악관으로 초대하기도 했다.

강 씨는 ‘데일리엔케이’와의 통화에서 “내가 겪은 이야기는 정말 잔인한 ‘완전통제구역’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아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치범수용소의 베일을 벗길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나 뿐 아니라 정치범수용소 출신의 다른 탈북자들의 증언도 포함돼서 사람들은 상상도 못 할 수용소의 처절한 실태가 전 세계에 알려지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제작을 맡은 씨네마앤아이측은 “북한 정치범수용소의 실상을 다뤄 사람들의 가족애와 우정을 섬세하게 그려내 감동을 줄 영화”이며 “한국과 할리우드의 첫 공동제작 영화로 흥행을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평양의 어항’은 씨네마앤아이의 리치 심(Richie Shim)대표가 총 프로듀서(Executive Porducer)로 제작에 참여하고, 영화 ‘아마겟돈’의 제작을 맡았던 케빈 쿠퍼(Kevin Cooper)가 공동프로듀서로 함께한다.

현재 할리우드의 유명 감독과 남자배우 및 국내 톱 배우들의 캐스팅이 논의되고 있는 상황이며, 오는 10월 캐스팅을 완료하는 대로 곧바로 촬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촬영은 한국에서 90%정도 진행하며 나머지는 미국을 오가며 촬영된다. 씨네마앤아이에서 1,000만 달러를 투자하며 총 1,800만 달러의 제작비가 투입된다.

‘평양의 어항’의 저자 강철환 씨는 북송 재일교포 출신인 조부가 민족반역죄로 국가안전보위부에 끌려간 후 온 가족이 1977년 함경남도 요덕군에 위치한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됐다.

그곳에서 10년간의 수감생활을 마치고 출소한 그는 이후 탈북에 성공, 1992년 대한민국에 입국했다. 현재 북한민주화위원회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강 씨는 시사주간지 타임 아시아판이 창립 60주년을 맞아 선정한 ‘아시아 영웅 65명’에 선정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