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북송 국군포로 가족 1명 사망”

지난해 10월 중국 선양(瀋陽) 한국총영사관의 보호를 받다 강제 북송된 국군포로 가족 9명 가운데 1명이 북한 보위부 조사과정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대북 소식통은 “북송 가족 중 노인 1명이 보위부에서 동사(凍死)했다”면서 “현재 나머지 가족의 행방은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보위부 조사 과정에서 숨졌다는 노인은 국군포로의 부인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 “가족 전원이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되지는 않았다”며 “일부 노약자는 집으로 돌려보내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북송된 국군포로 가족 9명은 2명, 3명, 4명 등 세 가족으로 이뤄졌다.

한편, 송민순 외교장관은 이날 한나라당 원내대표실을 방문해 “선양에서 공개적으로 활동하는 것이 국군포로나 납북자, 탈북자들의 성공적 귀환에 도움이 될 지는 머리를 맞대고 논의해봐야 한다”며 신중한 접근법을 강조했다.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는 이와 관련, “정부는 국군포로 가족의 신병을 인계 받은 후 북송된 데 책임을 지고 중국과 북한에 송환을 요구해야 한다”고 반발하는 등 국군포로 가족의 북송 책임을 놓고 정부와 민간단체의 신경전이 계속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