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규 교수 처벌방침 철회해야”

국가보안법폐지 국민연대는 25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은 강정구 교수(동국대)에 대한 처벌 방침을 즉각 철회하고 정부와 여당은 국가보안법을 완전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연대는 “강 교수가 한국전쟁과 관련해 학자적 소신을 밝힌 것을 두고 경찰이 국보법을 적용해 처벌하겠다는 것은 시대착오적 망동”이라며 이 같이 요구했다.

국민연대는 “국보법 적용을 위해선 ‘명백하고도 현존하는’ 위협의 증거가 있어야 하지만 학자 한명의 발언으로 우리 사회가 심대한 위험에 빠졌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국보법 악용으로 더이상 통일민주세력을 탄압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강 교수는 지난달 27일 한 인터넷 매체에 기고한 칼럼에서
“6.25전쟁은 북한 지도부가 시도한 통일전쟁”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