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구 처벌하고, 법무장관 사퇴해야”

자민련 김학원(金學元) 대표는 17일 “강정구 교수의 발언은 모두가 실정법을 위반하고 북한을 찬양.고무한 범죄인만큼 처벌돼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대구 동을 국회의원 재선거에 자민련 후보로 출마한 이명숙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대구를 찾아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히고, “강 교수를 보호하기 위해 수사지휘권을 남용한 것만 봐도 현 정권의 색(色)을 분명히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헌법에 있는 자유민주주의와 검찰의 독립성을 훼손한 천정배 법무장관은 사퇴해야 하며, 한나라당 등의 주도로 해임건의안이 제출되면 적극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논의되고 있는 중부권 신당과 통합과 관련해 “충청권 뿐 아니라 지지하는 국민이 원하는 만큼 통합을 위한 노력은 계속할 것이며, (당대당과 같이)대등한 통합이 이뤄진다면 대표직을 버리고 평당원으로 백의종군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중부권 신당과 자민련의 통합은 국민이 확실히 정치색을 예측할 수 있는 정당이 될 것이며, 이를 위해 정파를 떠나 보수.우익적인 사고를 가진 모든 정치인들과 접촉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김 대표는 “대구경제가 어려운 것은 현 정부의 좌파적 경제정책 때문”이라며 동을 재선거에 자민련 소속으로 출마한 이명숙 후보가 자유민주체제와 시장경제를 지켜내기에 가장 적합한 정당의 가장 적합한 후보인 만큼 지지해 줄 것도 호소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