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구 직위해제는 한국 학문 획일화 초래 우려”

미국과 캐나다, 뉴질랜드, 노르웨이 등 대학에서 한국문제를 연구하고 가르치는 교수와 한국문제 전문가들이 8일(현지시간) 한국 교육부와 동국대 이사장및 총장 앞으로 서한을 보내 강정구 교수 직위해제를 “언론과 학문의 자유 원칙을 유린하는 것”이라고 항의했다.

미 컬럼비아대 찰스 암스트롱 교수 등 30여명의 교수.전문가들이 연합뉴스에 보내온 서한 사본에 따르면 “한국문제를 연구하는 학자들로서, 우리는 강 교수 직위해제 조치가 한국 고등교육기관의 학문 활동과 교수 분위기에 초래할 영향을 깊이 우려한다”고 밝혔다.

‘한국을 우려하는 학자 동맹(ASCK)’이라는 모임을 만든 이들은 강 교수의 견해에 대한 동의 여부와 관계없이 “학문의 자유 원칙은 어떠한 학자적 견해에도 적용돼야 한다”며 “논쟁거리 논문을 연구하고 출판할 완전한 자유, 논쟁거리 견해를 밝힐 수 있는 완전한 자유가 없으면, 대학 분위기는 획일성으로 질식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학문의 자유 위축은 한국 사회의 다른 분야, 특히 언론과 시민사회제도를 위축시키는 위험스러운 선례도 된다”며 “우리 일은 한국 동료들과 자유롭과 개방적인 대화를 통해 풍부해지는 만큼 한국에서 학문의 자유는 우리에게 추상적인 문제가 아니다”고 강조하고 강 교수에 대한 직위해제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또 교육부에도 같은 서한을 보내 국가보안법에 따른 강교수 기소에도 반대를 표명하고 “남북간 협력시대에 보안법은 시대착오이며, 한국에서 북한 책과 자료들을 구해볼 수 있는 상황에서 교수를 ‘친북’ 혐의로 처벌하려는 것은 불합리의 극치”라며 한국 정부에 보안법 적용 중단을 촉구했다.

항의 서한에는 컬럼비아, 미시간, 캘리포니아, 텍사스, 코넬, 뉴욕 대학 등 주로 미국 대학교수들이 서명했으나,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 뉴질랜드 빅토리아대, 노르웨이 오슬로대 등 교수들도 참여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