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구 불구속 기소 북한이 가장 기뻐할 것”

한나라당은 23일 강정구 동국대 교수에 대한 검찰의 불구속 기소와 관련, “오늘은 대한민국의 국가 정체성이 몹시 흔들리기 시작한 날이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계진(李季振)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현 정부의 파격적 비호로 강정구 교수가 불구속 기소됐다”면서 “북한 당국이 가장 기뻐할 것이고 대통령과 법무장관도 급진 과격세력과 함께 무척 좋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또 “날치기 사학법으로 인해 ‘6.25전쟁은 북한 지도부가 시도한 통일전쟁이었다’는 강 교수의 주장이 어린 학생들에게 그대로 교육될 것”이라면서 “큰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