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구 교수 천막강의 시작

133개 학술ㆍ시민단체로 이뤄진 ‘강정구교수 탄압반대 공동대책위원회’는 8일부터 일주일에 한 차례씩 동국대 본관 앞에 위치한 팔정도에서 강 교수 직위해제에 항의하는 천막강의를 진행한다.

8일 오후 4시에 열리는 첫 강의에는 당사자인 강정구 교수가 ‘한국사회 냉전성역 허물기’를 주제로 강연에 나서 ‘만경대 필화사건’과 이번 ‘6.25는 통일전쟁’ 발언 사건 등 자신을 둘러싼 국가보안법 문제를 논할 예정이다.

강연에 이어 공대위는 ‘국가보안법 폐지와 학문의 자유 수호, 강정구 교수 사법처리 반대 결의대회’를 열어 직위해제 철회와 사법처리 반대를 주장하며 29일에는 열린우리당 임종인 의원이 ‘한국 정치와 강 교수 사건’을 주제로 강연한다.

공대위는 “강 교수가 다시 강단에 설 때까지 계속 천막강의를 진행할 예정으로 이후 강사를 섭외 중”이라고 밝혔다.

동국대는 천막강의를 막지 않겠다는 입장이며, 경찰은 주최측과 보수단체의 충돌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 교외에 병력을 배치할 방침이다.

동국대는 지난달 이사회를 열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강 교수가 학교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직위해제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