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구 교수 사법처리방침 철회 요구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등 반전 및 통일 관련 시민단체 회원 5명은 1일 오후 서울경찰청 보안부장실을 방문, 강정구 동국대 교수에 대한 사법처리 방침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강 교수 사법처리 방침은 반공 이념에 따른 편파적 결정이므로 경찰이 변화하는 남북관계를 고려해 줄 것을 요구했고 고발 내용과 사법처리의 근거가 무엇인지를 질문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최병민 보안부장은 “고발장은 공개할 수 없으며 강 교수의 발언이 실정법에 위반되는지 여부를 전문가의 검토와 함께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강 교수는 지난달 27일 한 인터넷 매체에 기고한 칼럼에서 “6.25전쟁은 후삼국시대 견훤과 궁예, 왕건 등이 모두 삼한통일의 대의를 위해 서로 전쟁을 했듯이 북한의 지도부가 시도한 통일전쟁”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