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구 강의들은 사람 채용 불이익”

재계가 동국대 강정구 교수의 발언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시장경제 이념을 현격히 훼손하는 반시장적 강의를 들은 사람에게는 기업 채용 때 불이익을 주는 등 재계차원의 대책 마련을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대한상공회의소 김상렬 부회장은 4일 기자들과 만나 “강 교수의 발언은 대한민국의 자본주의 체제 자체를 부정하는 것으로 상당한 문제가 있다는 것이 재계의 인식”이라며 “그런 인식을 가진 사람이 대학강단에서 젊은 학생들을 가르치게 내버려 둬서는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강 교수가 대학교단과 학문의 자유를 방패막이 삼아 젊은 학생들을 상대로 그같은 강의를 하고 사회적으로도 발언하고 있다”면서 “강 교수의 이런 강의를 받은 학생들이 시장경제를 정확히 이해하고 있을 지, 올바른 경제관이나 역사관을 가질 수 있는 지도 의문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올바른 시장경제 교육과 시장경제 이념이 뿌리내리기 위해 기업들의 채용 때 대학수업 내용 등을 참고하도록 경제단체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하는 방안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해 강 교수처럼 반시장경제적 생각을 가진 교수들의 강의를 들은 학생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방안을 대책의 하나로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아울러 “시장경제의 우수성 등을 설득력 있게 제시하고 강 교수의 발언에 반박하는 내용의 시론을 언론에 싣는 방안도 적극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부회장은 “자본주의 체제의 정당성과 우월성은 이미 역사를 통해 입증됐는데도 공산주의나 사회주의 체제를 받아들였어야 했다는 식의 주장을 한다는 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강 교수는 ‘6.25 전쟁은 통일 내전’이라거나 ‘광복후 국민들이 공산주의.사회주의를 압도적으로 선호했다’는 등의 발언으로 파문을 불러 일으켰다.

한편 김 부회장은 “우리나라 근로자들의 노동조합 가입률은 11%에 불과해 노조의 대표성에 문제가 있다”면서 “이런 노조단체들이 노동부 장관 교체를 요구하고 있는데 노조 단체의 요구에 따라 노동부 장관이 바뀐다면 누가 과연 노동부 장관을 할 수 있겠느냐”며 노동단체들의 김대환 장관 퇴진요구를 공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