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구 “北, 생명·평화 지키려 核개발…비난 안돼”

강정구 동국대 사회학과 교수는 23일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하고 핵실험을 한 것은 유감스럽지만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강 교수는 이날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가 주최한 ‘정전협정 55주년 기념토론’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의 올바른 방향’이라는 주제의 발제에서 “북한이 핵을 선택한 것은 죽느냐 사느냐와 직결된 문제”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핵무기 보유국 중 조건만 충족되면 핵무기를 포기하겠다고 ‘공언한’ 국가가 북한을 제외하고 어디 있느냐”며 “진보와 보수를 막론하고 이런 객관적 사실을 근거로 북핵문제를 이해하고 평가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은 2003년부터 비밀리에 진행해온 ‘작전계획 5030’에 의한 전쟁을 지속하고 있었고 북한인권법을 시행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노골화했다”며 “부시 정권 이후 더욱 가중된 전쟁위협 속에서 북은 궁여지책으로 핵실험이라는 처방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또한, 북한이 핵실험 당시 많은 진보지식인들과 민노당 인사들이 북핵실험을 자위적 행위로 해석하는 시각을 ‘종북주의’라고 비난했던 것에 대해 강 교수는 “논리적 근거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핵실험이나 핵개발이 진보와 배치되는 것은 평화-생명을 대규모로 파괴하는 속성 때문”이라면서 “지속적인 전쟁 위협과 핵전쟁 위협 속에서 평화-생명권을 지키기 위해 핵을 가지려 한 것까지 비난해서는 안 된다”고 강변했다.

강 교수는 2001년 평양축전에 참가했다가 김일성 생가인 만경대에 방문해 방명록에 ‘만경대 정신을 이어 받아 통일위업 이룩하자’는 글을 남겨 북한에 동조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항소심에서 징역 2년 및 자격정지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