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구 “`직위해제’ 정지 가처분 신청”

강정구 교수는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다는 이유로 자신을 직위해제한 동국대 결정에 대해 서울중앙지법에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낼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강 교수는 “직위해제는 학생과 수업을 통해 만나는 것을 막는 조치로서 교수에게는 가장 치명적 조치”라며 “학교의 직위해제 처분 중지를 법원에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교수는 “학문적 소신에 따른 연구결과를 국가보안법이란 잣대로 제한해서는 안 되며 재판 결과도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검찰 기소만으로 교수를 직위해제할 수 있는 사립학교법 제58조는 무죄 추정의 원칙을 거스르는 악법”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동국대 본관 앞에서 직위해제 결정 규탄 집회를 연 전국교수노동조합 등 26개 교술ㆍ학술단체는 이런 내용을 적은 탄원서를 ‘강정구 교수 직위해제를 염려하는 전국대학교수’ 명의로 법원에 함께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강정구 교수 직위해제 철회를 위한 교수ㆍ학술단체 공동대책위원회’를 구성, “6.25 전쟁은 통일전쟁”이라는 강 교수 발언이 지난해 문제됐을 때 동국대생의 취업 제한을 고려하겠다고 한 대한상공회의소를 14일 항의 방문하겠다고 말했다.

강 교수는 9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오늘과 내일’에 출연, “학생들의 학습권 존중을 위해 천막 강의를 포함한 모든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