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구교수 직위해제 재고하라’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이석태 회장 등 6개 시민단체 대표는 23일 오전 동국대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동국대 이사회는 강정구 교수를 직위해제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24일 직위해제를 최종 결정할 동국대 이사회는 여론에 좌우되지 말고 교권 보호와 학문의 자유 수호 차원에서 이 문제를 원숙한 자세로 접근해야 한다”며 총장과 이사장 면담을 요구했으나 이사장 등이 자리를 비워 교무처장 등 보직교수들과 면담했다.

동국대 보직 교수들은 민변 대표 등과 만난 자리에서 “학교로서 직위해제가 최선의 선택이었다. 강 교수가 직위해제되지 않으면 좋겠지만 이는 이사회에서 결정할 일”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교수노동조합 등 5개 교수단체도 이날 오후 이 학교 본관 앞에서 이사회의 직위해제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검찰이 강 교수의 연구 결과를 이데올로기적 잣대로 재단해 부당하게 기소한 것”이라며 “재판이 끝나기도 전에 강의를 그만해야 할 부도덕한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총장ㆍ이사장 면담을 요구했으나 만나지 못하자 “동국대가 ‘만경대 사건’ 때 강 교수를 직위해제하지 않은 일에 대한 예우로 강력한 면담 요청은 하지 않겠다”며 비서과장 등에게 기자회견문을 전달했다.

동국대는 지난해 12월 홍기삼 총장과 보직 교수단이 참석한 정책회의에서 “6.25전쟁은 통일전쟁” 등의 발언으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강 교수가 학교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이사회에 직위해제를 제청키로 결정했고, 이사회는 24일 오전 확정 여부를 결정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