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섭 “호혜·상호공존 통일정책 추진”

한나라당 지도부가 ‘상호공존’ 원칙의 대북정책에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밝히고 나섰다.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는 15일 대북정책 수정과 관련, “북핵의 완전 핵폐기와 한반도 비핵화 실현이라는 전제에 얽매인 소극적∙방어적 대북정책이 아니라 호혜적이고 상호공존 원칙에 입각한 유연하고도 적극적인 통일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나라당의 정강정책이 규정하고 있는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바탕을 둔 평화통일 기조에는 추호도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당에서 이미 관련 기구(태스크포스 팀)를 만들었다”며 “그 기구에서 충분히 검토해 확실한 한나라당의 평화정책과 통일정책 기조를 마련한 뒤 정식으로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강 대표는 당의 대북정책 수정에 대해 관심이 커지면서 당 안팎으로 논란이 확산되는 것에 부담을 느낀듯, “정형근 의원이 모든 의견을 취합해 의총에서 보고할 것”이라며 “총체적 안이 나오기 전까지 더 이상 거론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태스크포스 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송영선 제2정조위원장도 KBS라디오에 출연, “당에서 성급하게 이야기가 나가다 보니 오해가 있는 것 같은데, 새 대북정책 역시 북한이 핵을 쉽게 포기하지 않는다는 전제 하에 ‘행동 대 행동’의 원칙을 주도해 가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의 대북정책 수정 예고에 열린당과 민노당 등에서는 ‘진정성’이 없다며 애써 평가절하하는 분위기다.

정세균 열린우리당 의장은 15일 “한나라당이 최근 남북관계 입장 변화의 조짐을 보이는 듯 하지만 진정성에 대한 판단은 유보하고 있다”면서 “한나라당이 냉전에서 평화로, 당의 근본 정책을 바꾼다고 하면 국민이 납득할 만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은 “한나라당이 진정으로 대북정책을 수정하겠다면 우선 민주노동당과 국민들에게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나경원 한나라당 대변인은 “대북정책에 대한 생트집을 잡고 있다”면서 “열린당은 오히려 자신들의 ‘퍼주기’ 정책을 (우리가)같이 하는 것처럼, 또는 용인하는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 우리의 대북정책은 ‘퍼주기 햇볕정책’이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