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섭 “현 상황에서 남북정상회담 적절치 않다”

▲ 19일 국회에서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19일 북핵 문제 해결방안으로 거론되고 있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지금 남북정상이 만나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강 대표는 이같이 말하고, “현 상황에서는 반기문 차기 유엔 사무총장이 북핵 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것이 자연스럽다”고 주장했다.

강 대표는 “정상회담이란 어느 정도 분위기가 조성됐을 때 하는 것이다”며 “이런 상황에서 정상회담을 한다는 것은 북의 의도에 말려드는 것”이라며 부정적 견해를 보였다. 이어 “한반도에 핵이 있는 한 통일도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당내 일각의 ‘전쟁불사론’에 대해서 그는 “말한 사람들의 취지가 많이 와전된 것”이라며 “강력 대처만이 전쟁을 막는 근본적인 길이라는 게 한나라당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무력충돌을 피하기 위해 PSI에 확대 참여해야”

PSI 참여와 관련해 그는 “PSI(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에 확대 참여하면 북한과 무력충돌이 발생할 것이라고 하는 것은 북한의 논리를 거들어 주는 것”이라며 “무력충돌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PSI에 확대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대표는 특히 김대중 전 대통령의 18일 발언을 거론하며 “무력제재가 안된다는 부분은 저와 의견이 같지만, ‘경제제재는 효과가 없을 것이다. 악마와도 대화를 해야 한다’는 주장은 맞지 않으며 오히려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강재섭 대표는 당내 논란이 되고 있는 오픈프라이머리(국민참여경선제) 도입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분명히 했다.

강 대표는 특히 “열린우리당이 채택한 오픈프라이머리 제도는 ‘고건 프라이머리’에 불과하다”면서 “적절한 후보가 없기 때문에 판을 흔들자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