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섭 “지지율 떨어 뜨리려고 국민에게 과시하나”

박근혜 전 대표 측이 한나라당 대선후보 합동연설회 일정 조정을 지도부의 ‘이명박 편들기’로 몰아가자 강재섭 대표 최고위원이 공개 반박하고 나섰다.

강재섭 대표는 25일 오전에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유세중단 문제는) 당의 입장에서 논의해 결정한 것이고 23일 최고위원회의가 끝나자마자 각 캠프와의 통화에서 충분히 취지를 설명했다”며 “캠프에서도 이해한다고 했었는데 이렇게 지도부가 마치 어느 쪽 편을 드는 것처럼 이야기하니 어이없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합동연설회를 잠시 중단한 결정에 대해 당과 선거관리위원회를 터무니없이 흔들고 매도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한 태도가 아니다”라며 “제주도 합동연설회에 대한 느낌은 이대로 계속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또 강 대표는 “원래 정당의 합동연설회가 개최되고 나면 당의 지지율이 조금씩 올라가고 국민의 관심이 고조되는 것이 정상인데 합동연설회를 할 때마다 과열 지지자들이 몰려와 서로 멱살을 잡는다면 합동연설회를 하는 목적이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착잡함을 나타냈다.

그는 “당 지지율을 계속 떨어뜨리기 위해서 국민들 앞에서 과시하는 것인가?”라며 두 후보 진영을 압박했다.

강 대표는 “경선은 경선 일정대로, 합동연설회와 TV토론회 일정 모두 결정된 대로 그대로 진행되어야 한다”며 “이러한 일정이 제대로 진행되지 못하도록 캠프 내부를 단속하지 않고 계속 방치하고 우선 이기면 된다는 식으로 나가면 더이상은 좌시하지 못한다”고 못박았다.

박 후보 캠프의 홍사덕 공동선대위원장은 전날 당사로 박관용 선관위원장을 항의 방문해 “양 후보 측에 자제를 촉구하고 가볍게 처리할 수 있던 일을 유세 잠정 중단으로 몰아가는 바람에 국민이 보기에 수권정당의 관리능력에 의심이 들게 했다”고 당 지도부를 비판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