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섭 “인권결의안 기권은 北주민 배신행위”

▲ 강재섭 한나라당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는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엔총회 제3위원회 북한인권결의안 투표에 기권표를 던진 것에 대해 “국제적 망신”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강 대표는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기권으로 외면하는 것은 인권사각지역에 있는 북한 주민에 대한 배신행위”라며 “국제사회는 이 문제를 심각하게 주시하는데 우리만 외면하고 있다. 유엔 사무총장을 배출한 나라에서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강 대표는 또 한 “인권에 대해 북한의 눈치를 봐서는 안된다”라며 “정부가 6.15 국가기념일 지정 문제에만 매달리면서 이런 문제를 외면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방호 사무총장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동의할 것으로 알려지다 갑자기 태도를 돌변한 것이 혹시라도 북한 지도부에 대한 아첨을 위한 것이라면 이는 판단을 잘못한 것”이라며 “동포는 외면하면서 북한 지도부를 지지하는 것은 순서가 거꾸로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한구 정책위의장도 “북한의 인권이 인간 이하의 대우를 받아가지고 혹독한 상황에 있다”며 “같은 동포인 한국 정부가 기권하는 것은 어처구니 없는 짓”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한편, 같은 당 황진하 의원은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노무현 대통령은 더 이상 북한 주민들이 고문과 공개처형에 처해지고, 탈북자들이 강제송환과 처벌, 인신매매를 당하는 상황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면서 “이대로 가면 노 대통령은 북한 주민에 대해 역사적 죄인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