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섭, 북핵 영수회담 제의

한나라당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8일 북한이 핵실험 방침을 선언한 것과 관련, 북핵 해법을 논의하기 위한 영수회담 개최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제의했다.

강 대표는 이날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노 대통령은 지난번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한나라당의 영수회담 제의를 묵살한 바 있다”며 “이번 북핵 사태와 국가안보 문제에 대해 대화하고 여야가 힘을 합쳐 이 어려운 시기를 돌파해 나가기 위해 영수회담을 다시 제의한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이어 “지금은 북한이 핵실험을 하겠다고 하는 엄중한 국가안보 비상사태”라며 “노 대통령은 북한 핵실험 방침에 대한 모호한 입장과 안이한 대응에 대해 진심으로 국민에게 사과하고 북핵 문제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대표는 특히 “정부는 이제라도 대북정책의 총체적 실패를 공식 선언하고 통일안보 라인의 책임자를 전면 교체해야 한다”며 “금강산 관광 및 개성공단 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초당적인 대처를 위해 국회 내에 북핵 관련 안보관계 특위 구성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강창희(姜昌熙)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안보적, 정치적, 경제적 공황상황을 가져올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야당이 가만히 앉아 있을 수 없다”며 “만약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한나라당이 모두 나서서 노무현 정권 퇴진운동을 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