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섭 “북핵특사단 미·중 파견 검토”

한나라당 강재섭(姜在涉) 원내대표는 10일 당 차원의 북핵 특사단을 미국과 중국에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강 원내대표는 이날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북핵사태가 처음 발생한 지난 1994년 이후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강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 당 북핵특위를 개최해 (북핵문제) 대처방안을 밀도있게 논의할 것”이라며 “열린우리당과 협의해 국방.정보.통외통위 등 북핵관련 3개 상임위 연석회의도 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무성(金武星) 사무총장도 이와 관련, “노무현 정권 출범 이후 대북정책은 확실하게 실패했다는 것이 증명됐다”면서 “대북정책 라인의 책임자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정동영(鄭東泳) 의장은 물론 노 대통령과 국민의 눈, 귀를 멀게해 온 이종석(李鍾奭) NSC 차장을 당장 파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