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섭 “당 경선 조기과열은 정권교체 독약”

▲ 강재섭 대표가 22일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당 경선 조기과열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연합

한나라당 지도부가 조기 과열되고 있는 당내 경선 분위기 진화에 나섰다.

이명박 전 서울시장, 박근혜 전 대표, 손학규 전 경기지사 등 ‘빅3’의 경쟁뿐 아니라 최근 대선 주자에 대한 소속 의원들의 ‘줄서기’가 표면화됐다는 우려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강재섭 대표는 22일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경선 열기가 조기에 과열되는 것은 정권교체의 독약이 될 수 있다”며 “선의의 경쟁을 넘어 온 국민과 함께 축제로 치러져야 할 공정경선이 해체되는 행위는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강 대표는 공정 경선을 해치는 해당 행위로 ▲당직자들이 특정 주자에 노골적으로 줄을 서거나 특정 캠프에 가담하는 행위 ▲후보 진영과 지지자들의 과잉경쟁에 따른 인신비방∙악성루머 유포 ▲대의원이나 예비 대의원에 대한 지지 강요 ▲사조직 설치 및 가입 강요 ▲사무처 직원들의 줄서기 등 5가지를 지목했다.

강 대표는 이어 “선의의 정책대결은 좋지만 조기과열은 해당 행위로, 심한 경우 이적행위로 번질될 가능성이 있다”며 “지도부는 경선의 공정한 심판관으로서 공정경선을 해치는 행위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