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섭 “고양이에게 생선 맡기나…고소 취하하라”

한나라당 이명박 경선 후보의 ‘부동산 의혹’ 등을 둘러싼 고소∙고발 사건이 검찰수사로 확산되자 당 지도부가 “고소를 즉각 취하하라”며 급히 진화에 나섰다.

강재섭 대표는 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당장 캠프에서 캠프차원으로 수사기관이나 외부 기관에 고소∙고발한 것은 취하할 것을 강력 요구한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이어 “검찰에 수사해 달라고 한 것은 우리 스스로가 바보라며 ‘신탁통치’를 해달라고 하는 것과 같은 얘기”라며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는 것과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당내 공작정치저지 범국민투쟁위원장을 맡고 있는 안상수 의원도 이날 “한나라당 지도부는 후보 캠프와 측근의 고소∙고발을 모두 즉시 취하시키고, 검증은 당내 검증위에 맡기도록 권유하는 결의를 신속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 중진 의원들의 소 취하 요구도 늘어나고 있다. ‘당이 중심이 되는 모임’의 맹형규 의원은 “검찰이 중심이 되는 경선, 이는 대단히 걱정스런 일”이라고 했다. 전여옥 의원도 “‘적보다 더 미운 내편’이 되고 말았다”고 두 후보를 싸잡아 비난했다.

하지만 이명박 후보 측 이재오 최고위원은 “우리 캠프가 고발한 것이 아니라, 다스 김재정 쪽이 한 것”이라며 “고소 취하 요구를 전달하겠지만 고발한 쪽은 오늘 아침까지도 취하 못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박형준 대변인도 “고소인이 당한 명예훼손에 어떠한 사정 변경 사유도 발생하지 않은 현시점에서 일방적인 고소 취하는 적절치 않다고 본다”면서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우리는 정상적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검찰 역시 정치적 고려와 판단에 좌우되는 수사를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후보측은 소 취하에 대해서는 반대하지 않지만 ‘부동산 의혹’에 대해선 이 후보의 직접 해명이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혜훈 대변인은 “원래 이 문제는 땅 판 돈을 어디에 어떻게 썼는지 안 밝히려고 검찰에 쫓아가면서 시작된 일로, (이 후보쪽이) 궁지에 몰리자 당에 SOS를 친 것”이라며 “소를 취하한다면 정치적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한다는 입장으로 이해하고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대변인은 “그러나 소를 취하한다면 땅 판 돈을 어디에 어떻게 썼는지 등 문제가 되었던 각종 의혹에 대해 이 후보가 반드시 직접 밝혀야 한다”고 못을 박았다.

당 지도부의 고소∙고발 취하 요구에 따라 ‘부동산 의혹’을 둘러싼 검증공방은 양측의 ‘셈 법’에 따라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할 가능성이 높다.

이 후보측은 ‘우리와 상관없는 고소고발 건’이라며 한발 물러서 있지만 지도부의 중재를 받아들일 가능성이 높다. 의혹이 커질수록 손해라는 판단이어서 지도부 입장을 수용하고 당심 확보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박 후보 측은 최근 ‘부동산 의혹’을 집중 추궁했음에도 불구하고 지지율 격차가 좁혀지지 않자 당황하고 있다. 지지율 격차를 좁힐 수 있는 유일한 카드인 ‘검증’공세가 벌써 효력이 다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