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섭 “경쟁사 직원까지 빼내려고 하나”

▲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

범 여권 대선 후보로 거론되던 고건 전 총리의 불출마 선언 이후 여권 일각에서 손학규 전 경기도지사를 대안 카드로 거론하는 것에 대해 한나라당이 초기 진화에 나섰다.

강재섭 대표는 1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신당놀음을 하는데도 최소한 예의는 지켜주길 바란다”며 포문을 열었다.

강 대표는 “구인광고를 전국적으로 내서 후보를 구하는 모양인데, 내는 것까지는 좋지만 경쟁사에 있는 직원들까지도 무차별 빼내려고 하는 윤리도 없고 정치 도의도 없는 그런 짓은 그만두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아무리 사정이 다급해도 그렇지, 최소한 예의와 자존심은 지켜야 한다”며 “범여권 후보로 언론에서 손꼽는 분들 중 이념이나 정책성향이 한나라당에 더 어울리는 분이 많다”면서 “무분별하게 광고를 낼게 아니라 여당 간판 아래서 책임지는 게 적절하다”고 덧붙였다.

당내 대선후보로 활동하고 있는 원희룡 의원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제 국민은 당을 옮기는 것을 용인하지 않는다”며 “여권은 이런 정략적 발상보다는 무엇이 실패고 국민을 열 받게 했는지에 대해 철저한 자기성찰을 통해 변화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손 전 지사는 한나라당에 없어서는 안되는 인물이며, 합리적 성향으로 볼 때 얼치기 좌파들과는 거리가 멀다”면서 “열린당과 민주당은 못 먹는 감 찔러나 보자는 식의 공작적 판 흔들기를 즉각 중단하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의 이 같은 대응은 최근 급속하게 확산되고 있는 손 전 지사에 대한 여권의 영입설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이다. 동시에 여권의 러브콜이 계속될 경우 ‘저평가 우량주’로 평가 받는 손 전 지사가 흔들릴 수도 있다는 판단에 따른 사전 포석인 셈이다.

이에 대해 손 전 지사는 “(한나라당에서)빼다 (열린당으로)붙인다고 하는데 내가 무슨 벽돌이냐, 나무짝이냐”며 “제 입을 보지말고 제가 살아온 길을 봐달라. 항상 정도를 걷고 대통합과 화합의 정치로 만들겠다는 생각으로 살아왔다”며 열린당 영입 가능성을 일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