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섭 `여야 北수해 방북조사’ 제안

한나라당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7일 북한 수해복구 지원문제와 관련, 여야 의원들로 ‘북한지역 수해실태조사단’을 구성해 방북조사에 나설 것을 제안했다.

강 대표는 이날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에 따른 제재조치와는 별개로 수해라는 비상상황에 대해서는 생필품이나 의약품 등 인도적 지원은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본다”며 “피해가 어느 정도나 되는지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북한을 방문해 보는 것도 좋은 방안”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현 정권이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를 하나의 정치적 슬로건으로 생각해 국민을 현혹하고 있는데 그러면 안된다”면서 “작통권 환수시 국민부담이 얼마나 되는지, 한반도 안보에는 문제가 없는지 등에 대해 국민에게 소상히 밝히고 국민의 동의를 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국방은 정치행위가 아니다. 영토보전과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할 정부가 더 이상 갈등을 유발해서는 안된다”며 “정부가 국방 원로들의 고언과 충언을 받아들이길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강창희(姜昌熙) 최고위원은 “작통권 환수 문제는 경우에 따라 국가가 멸망에도 이를 수 있는 ‘실정’에 가까운 것”이라며 “나라의 안위를 위해서라도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