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남북 경제협력지역 조성 추진

강원도는 접경지역에 ‘남북 경제협력특별지역’ 조성을 추진중이라고 28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북한의 저임금 노동력과 남한의 자본 및 기술을 이용한 경쟁력 있는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철원과 고성 등에 남북 경제협력특별지역 조성을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철원의 경우 1천650만㎡ 규모의 평화산업단지경제특구를 만들어 최첨단 스포츠용품과 플라즈마산업관련 제품을 생산하고, 고성지역은 남북교류타운을 조성해 해양심층수와 금강산 샘물 등을 개발하는 평화산업단지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도는 이를 위해 남북협력기금 지원과 남한 내 특정지역 설정 및 관리, 북한의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한 인센티브 제공 등의 내용이 포함된 ‘남북경제협력특별지역 지정 및 운영 특별법’ 제정이 필요한 것으로 보고 법 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대상지로 거론되는 철원과 고성은 2012년까지 추진되는 정부의 국가기간교통망 계획인 시베리아대륙횡단철도(TSR)와 연계한 주요 교통망 전초 기지로서의 역할도 담당하게 돼 입지 타당성은 충분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도의 이 같은 계획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전문이 공개되면서 개성공단 제품에 대한 한국 원산지 인정 여부가 주요 관심사로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추진되고 있는 것이어 대안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강원도 관계자는 “남북 경제협력특별지역에서 북한 근로자가 제품을 생산하면 원산지 문제 뿐만 아니라 북한 경제난과 국내 중소기업의 활로도 해결할 수 있는 만큼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