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영훈 이영덕 김재순…지도층 인사 150명 비상시국선언

▲강영훈 전 국무총리가 19일 국가비상대책협의회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강영훈, 노재봉, 이영덕 전 국무총리, 김재순 전 국회의장 등 사회원로 지도층 인사 150여명으로 구성된 국가비상대책협의회(임시의장 김상철, 이하 국비협)가 19일 “북핵 문제에 안일하게 대처하는 노무현 정부는 국민 대표성이 없다”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시국선언문에서 “북핵 실험으로 국가존망이 위태로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노무현 정부는 김정일의 핵개발을 방조하고 있다”면서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등 대북사업을 계속함으로써 북한의 핵무장을 기정사실화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정부는 북핵 실험에 대한 UN의 대복제재 결의에도 불구하고 대북공조정책의 근본적 변화를 거부하고 있다”며 “도리어 ‘북한의 핵실험은 미국의 대북 압살정책 때문’이라는 김정일 집단의 주장에 동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노무현 대통령, 한명숙 국무총리, 김근태 열린당 의장은 김정일 집단과 공조하는 등 대한민국이 완전히 멸망하는 위험한 길로 이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금강산 관광 중단, 남북연합제 음모 분쇄 등을 주장했고, 향후 국제사회와 공조해 김정일 정권을 교체시키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전 총리는 인사말에서“북한이 미군을 내쫓고 한반도 공산주의 통일을 목표로 핵무기 개발을 시도하고 있는 비상시국”이라면서 “설상가상으로 남한 내 친북세력들과 노무현 정권은 북한의 주장을 공조하는 모습 등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국선언문을 낭독한 박영식 전 교육부장관도 인사말에서 “북한의 핵실험으로 햇볕정책을 비롯해 정부의 대북정책이 명명백백하게 실패한 것”이라면서 “현 상황은 6.25 이후 최대 위기임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계속해서 금강산 등으로 북한 정권을 도와주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날 시국선언문에는 강영훈 노재봉 이영덕 전 국무총리, 김재창 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오자복 전 국방부장관, 김현욱 국제외교안보포럼 이사장, 김효은 전 경찰청장, 문인구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박정하 서울언론인클럽 회장, 박홍 서강대 이사장, 손주환 전 공보처 장관, 송정숙 전 보건복지부 장관, 장지량 전 공군참모총장,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위원장 등 150여 명이 서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