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순정씨 北충성서약문 평양 전시”

경찰청 보안국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지난달 하순 체포됐던 범민련 전 부의장 강순정(76)씨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범민련과 통일연대,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우리민족연방제 통일추진회의 등 단체에서 활동하면서 2001년부터 26차례에 걸쳐 북한의 지령을 받고 이를 실행해 온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강씨는 국내외 정치상황과 언론보도, 재야단체 동향 등을 정리한 500여건의 문건과 사진 등을 북한에 보내고 북한의 지령에 따라 2005년 맥아더 동상 철거운동, 2006년 대추리 주한미군기지 이전 반대시위 등에 참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중 미군 탱크에 치여 사망한 여중생 `미선ㆍ효순양’ 사건에 대한 사진 10여장 등은 북한 노동신문에 게재되기도 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강씨는 또 2002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60회 생일을 맞아 충성서약문을 쓴 뒤 캐나다에 있는 북한 대남 공작원을 통해 북한으로 보낸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인공기만 봐도 눈물이 날 정도로 조국을 사랑한다”는 등 내용을 담은 이 서약문은 현재 평양에 있는 조국통일 3대헌장 기념탑 부근에 전시돼 체제 선전에 사용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