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주-리자오싱 北核실험 사흘뒤 비밀회담”

북한의 핵실험 사흘 뒤인 지난달 12일 강석주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과 중국 선양(瀋陽)에서 비밀회담을 갖고 6자회담 복귀를 위해 북.미의 중개역을 맡아줄 것을 중국측에 의뢰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일 전했다.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리 외교부장은 이 회담에서 북핵실험에 대한 중국의 강한 불쾌감을 전달하고 추가실험을 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또 이러한 중국의 입장을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에게 정확히 전달할 것을 당부했다.

이에 강 부상은 회담복귀를 위해 중국이 북.미의 중개자가 돼 달라고 의뢰했다는 것이다.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특사로 방북한 탕자쉬안(唐家璇) 국무위원이 지난달 19일 김정일 위원장을 평양에서 만난 것은 이 회담의 연장선이었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장은 금융제재의 해제나 완화를 위한 ‘일정의 보증’을 요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탕 국무위원이 귀국한 20일 중국측은 베이징(北京)을 방문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에게 이러한 북한측의 입장을 전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리자오싱 외교부장이 지난 20일 라이스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대북 금융제재 문제의 유연한 대응을 촉구하며 6자회담 안에서 금융제재를 다루는 실무협의기구를 설치할 것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 제안에 확답하지 않았으나 “북한의 조건없는 복귀가 전제라면..”이라고 반응, 여지를 열어 두었다고 한다.

중국은 북한에 6자회담의 복귀를 촉구하면서 대북 송금중단 외에도 에너지 공급과 중국인 관광객의 북한 단기방문 등 프로그램을 수정할 수 있다고 밝히는 등 제재조치의 가능성으로 압박하면서 복귀시 식량난이 심화되는 겨울이 되기 전 현행 인도원조를 지속키로 약속하는 강.온 전략을 병행했다고 신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