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무현 해양 “해주항 2015년까지 단계적 개발”

강무현 해양수산부 장관은 5일 개성공단과 향후 조성될 해주공단 생산 화물의 원활한 처리 지원을 위해 2015년까지 해주항을 2개 컨테이너 선석을 포함해 8개 선석, 하역능력 480만t규모로 단계적으로 개발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에는 2천200억원 가량의 사업비가 들어간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 날 서울 정부종합청사 통합브리핑룸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해양수산관련 합의사항 관련 브리핑에서 “현재 해주항은 하역능력 240만t, 부두길이 1천305m, 선석수 4개 규모의 소규모 항만”이라며 “우선 첫 단계로 800억원을 들여 수심확보를 위한 준설작업을 마친 뒤 다목적 부두를 1개 선석 규모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단계로는 1천400억원을 들여 컨테이너 부두 2개 선석과 잡화 1개 선석 등 3개 선석의 부두를 개발하고 필요하다면 북한모래의 원활한 반입을 위한 모래부두도 개발할 것”이라며 “해주항이 개발되면 개성공단에 대한 해상운송로가 확보돼 개성-해주-남측으로 연결되는 물류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양부의 이런 계획은 해주특구를 660만㎡ 규모로 개발할 경우를 가정한 것으로, 남북은 오는 11월 총리급, 장관급 회담에서 해주항의 개발위치와 단계별 개발규모에 대해 북측과 협의를 벌여 확정할 전망이다.

강 장관은 해주항 개발을 위한 재원마련과 관련, “항만개발사업은 도로나 철도개발사업과는 달리 투자비를 충분히 회수할 수 있다”면서 “수심확보를 위한 준설 등 항만개발 인프라를 남북협력기금 등 정부 돈으로 조성한 후에는 운영권만 협의를 통해 민간에게 일정기간 넘길 수 있다면 부두투자의 경우 민간투자도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일방적인 지원협력이 아니라 우리 기업들도 돌파구를 찾아 북한에 투자를 하고 그 투자로 인해 북한도 혜택을 볼 수 있는 상호 호혜적인 투자사업으로 추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항만개발 인프라가 조성되고, 배후단지도 만들어진다면 해외물류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일부 정부 돈과 민간투자자들이 돈을 모아 2조원 규모로 조성을 추진하고 있는 해외항만개발펀드를 해주항 개발에 투자하는 것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서해공동어로구역과 관련, “현재 서해 북방한계선(NLL) 접경수역에서는 북한과 인접한 경계어장에서 어선피납방지를 위해 설정된 어업활동 통제선인 어로한계선 이북수역의 경우, 서해 5도서에 사는 어민들이 소유한 297척만 조업이 허용돼 있고, 어로한계선 이남 특정해역에는 약 500여척이 조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해공동어로구역의 구체적인 위치나 면적, 구역내에서의 어로방법, 척수제한, 공동관리방안은 11월 장관급 회담에서 협의될 전망”이라며 “동해 북한 수역내 입어 문제나 나진.선봉 항만개발사업이 정상회담에서 직접 반영되지 않은 것은 아쉬운 점”이라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평화수역의 이용방법에 대해 “평화수역은 양국간 일체의 무력행위가 배제되는 포괄적 평화구역으로 군함 등은 진입이 안되고 공동의 평화적 이용을 전제로 한 행위와 보전활동만 가능한 구역”이라면서 “경제적 이용가치나 보전 필요성에 따라 구역을 나눠 바다목장화사업, 희귀생물체 보호 사업, 친환경적 사업 등을 공동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