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대표 중재안 ‘전국위’ 손에…”개정안 통과 어려울 듯”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가 9일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 진영간의 대결구도로 당내 논란의 핵심이 되고 있는 ‘경선 룰’ 관련, 중재안을 발표했다.

이날 강 대표는 이 전 시장과 박 전 대표 진영의 극한 대립으로 인한 한나라당의 내분 사태를 ‘반드시 봉합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강 대표는 선거인단 확대와 여론조사 반영비율 최저치(67%) 선정을 주요 골자로 하는 중재안을 발표하면서 “최고위원회 논의와 전국위원회를 거쳐 중재안을 확정 짓겠다”고 말했다. 이, 박 양진영이 거부한다고 하더라도 밀어 부치겠다는 심산이다.

따라서 중재안을 다루게 될 전국위원회의 결정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국위원회는 전당대회의 기능을 대행하는 사실상의 최고 의결기구로서 당헌에 규정된 경선 규칙을 바꾸려면 이 기구의 인준을 반드시 거쳐야 한다.

당헌 개정을 위해선 상임전국위원회를 소집해 중재안을 담은 개정안을 발의한 뒤, 전국위원회에서 재적 위원 과반수의 찬성을 얻어야 한다. 강 대표는 다음 주 초 상임전국위를 소집해 당헌 개정안을 발의, 그 다음 주 전국위를 열어 의결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두 주자 중 한 명이라도 중재안을 거부, 실력행사에 나설 경우다.

정치권에선 당내 지분을 사실상 양분하고 있는 두 진영이 중재안에 대한 불만을 행동으로 표출할 경우 강 대표가 중재안을 밀어붙이기는 역부족이 아니겠느냐는 지적도 하고 있다.

현재까지는 이 전 시장 측은 ‘미흡하다’는 의견이 다수인 가운데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강한 반발은 아닌 셈이다. 그러나 박 전 대표 진영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지금 상황이라면 박 전 대표 진영이 ‘경선 룰’에 반발 뭔가 중대 발표를 할 가능성이 크다.

전국위원회에 상정된다고 하더라도 이 전 시장과 박 전 대표 진영 중 어느 쪽도 우세를 장담할 수 없다.

따라서 두 주자가 중재안을 놓고 본격적인 ‘세 대결’을 벌일 경우 중재안의 가∙부에 상관없이 당은 분당 위기를 우려할 만큼의 극심한 혼란에 빠질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이와 관련, 한 초선의원은 기자와 만나 “강 대표가 아무리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하더라도 양 측 중 어느 한 곳이 반대하면 통과되기 어려운 것 아니냐”며 “만약 전국위에 상정되더라도 양 측간 세 싸움은 ‘총성 없는 전쟁’을 방불케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후 최고지도부 내에서조차 시각차를 노출할 경우, 전국위를 개최하기도 전에 ‘지도부 총사퇴’요구에 직면해 통째로 와해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실제 김형오 원내대표는 그 동안 강 대표가 중재에 실패할 경우 최고지도부는 해체해야 마땅하다는 주장을 펴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