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대표 “북핵폐기 진전된 내용 담겨야”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4일 발표될 ‘10.4 공동선언’과 관련, “(북핵폐기와 관련한) 선언적 내용이 아니라 진전된 내용을 담아야 한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핵폐기를 비롯한 비핵화는 한반도 평화의 필수”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남북간 상호 이익이 되고 북한의 개혁.개방에 도움이 되는 것들이 공동선언에 포함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난 2000년 1차 정상회담 때보다는 국민이 이번 정상회담을 (상대적으로) 차분히 바라보는 것으로 이해된다”면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도 남은 기간 이런 국민의 성숙한 대북의식에 부응해 좋은 성과를 내 주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이강두 중앙위의장은 “남북 정상간 합의사항뿐 아니라 북미관계도 종국적으로는 북핵문제의 완전 해결과 맞물려 있다”면서 “북핵포기가 이뤄지지 않는 한 여러 합의사항은 하나도 진전이 없을 것”이라며 북핵폐기 문제의 공동선언 반영을 압박했다.

다만 극우보수 이미지 탈피를 위해 노력 중인 정형근 최고위원은 “이번 정상회담은 회담 정례화의 길을 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회담 일정연기 등 돌출과 반전이 있었지만 이번 회담을 계기로 진정한 회담 정례화의 길이 열렸으면 한다”면서 “남북간 여러 대화 및 발전을 위해서도 자주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두 정상 간의 만남 자체에 의미를 둬 눈길을 끌었다.

그는 “북핵 해결은 동북아 평화의 전제조건으로, 이번 정상회담에서 진정한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가져올 수 있는 실질적 결과물을 만들어야 하고 남북 경협의 수준도 높여야 한다”면서 “남북이 함께 번영하려면 통행, 통신, 통상의 3통 문제를 해결해 인적 및 물적 자원의 통행을 허용해야 한다. 이산가족만이라도 자유롭게 통행할 수 있는 길을 활짝 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국군포로나 이산가족 등 인도주의적 사안에 대한 고통해소와 함께 납북자 해결을 위한 기본 구도가 합의돼 해결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