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대표 “대북 직접 식량지원 검토해야”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9일 북한의 식량난과 관련, “세계식량계획(WFP)과 같은 국제기구를 통한 식량지원은 시간이 많이 걸리는 만큼 남북간 직접 대화를 통해 직접 지원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 주최 `천국의 국경을 넘다’ 특별시사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북한 주민들을 돕기 위한 인도적 지원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이석원 부대변인이 전했다.

강 대표는 “대북 지원은 정치적 판단보다 동포애와 인도주의를 바탕으로 한 열린 마음, 넓은 시야를 갖고 접근해야 한다”며 “한나라당은 북한 인권과 탈북자 문제 해결을 포함해 남북의 화해와 공동 번영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