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호, AK소총·로켓발사기 선적한듯”

미얀마로 추정되는 목적지로 항해하다가 항로를 변경해 북한으로 복귀 중인 북한 선박 강남1호에는 소총과 로켓 발사기 등 군수물자가 선적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 당국의 한 소식통은 6일 “북한과 미얀마의 과거 무기거래 사례를 고려할 때 강남1호에는 AK-47 소총과 RPG-7(휴대용 로켓 발사기) 등 군수물자가 선적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군수공장에서 자체 생산되는 이들 무기는 동남아와 중동의 일부 국가로 수출돼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북한은 90년대 중반부터 미얀마를 비롯한 동남아 일부 국가에 야포와 소총, 군복 등의 군수물자를 수출하고 있다.

서해 공해상을 항해 중인 강남1호와 관련, 원태재 국방부 대변인은 “오늘 중 북쪽 공해상으로 빠져나가 (우리의 추적.감시 임무)상황이 종료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속 16~18km의 속력으로 항해 중인 강남1호는 우리 군의 작전인가구역(AO)에서 20여km 떨어진 공해상에서 북상 중이며 군 당국은 강남1호가 자칫 항로를 이탈해 군의 작전인가구역 내로 진입할 것에 대비해 예의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불법무기를 실은 것으로 의심된 강남1호는 미얀마로 추정되는 목적지를 향해 보름 가까이 항해하다가 지난달 말 항로를 변경해 북한으로 되돌아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