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호 승선 불필요한 위험 초래”

동아시아 문제 전문가인 신미국안보센터(CNAS)의 에이브러햄 덴마크 선임연구원은 금수물자를 선적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는 북한의 강남호를 강제 승선검색하는 것은 불필요한 위험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덴마크 연구원은 22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해 공화당 대선후보였던 존 매케인 상원의원이 전날 TV 대담프로그램에 출연, “믿을만한 증거가 있다면 강남호에 대한 강제 승선검색을 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이에 동의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덴마크 연구원은 “강남호에 강제 승선하는 것은 우리 선원들을 불필요한 위험에 노출시키게 될 뿐”이라며 “이는 피할 수도 있는 긴장고조의 위험을 감수하는 격이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미 군당국이 강남호를 추적하는 이유는 선적된 화물의 정체를 구체적으로 알고 있어서라기 보다는 과거 의심스러운 물자를 수송했다는 의혹 때문일 것”이라며 “따라서 이번에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에 맞춰 강제 승선검색은 하지 않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강남호가 아닌 다른 북한의 선박이 핵 또는 탄도미사일과 관련된 민감한 물자를 실어나르고 있다는 구체적이고 믿을만한 정보를 확보한 경우라면, 북한의 추가적인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문제의 선박에 대해 미 군당국이 강제 승선검색을 하는 것은 정당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덴마크 연구원은 강남호의 최종 목적지에 대해 알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덴마크 연구원은 최근 `환상은 없다, 북한에 대한 전략적 주도권 회복’이라는 제목의 CNAS 보고서를 공동집필했으며, 이 보고서에서 북한 선박에 대한 적극적인 저지에 나서야 한다고 제안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