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갑, ‘혁신 실패’ 탈당·대표직 사퇴 …’탈당 러시’

강기갑 통합진보당 대표가 10일 탈당을 선언하고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내 갈등은) 모두가 제 탓으로 모든 것이 지나간 지금 그동안 당원 동지들과 함께 했던 행복한 지난날을 기억하며 이제 민주노동당에 이어져 온 통합진보당의 당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혁신은 실패했고 셀 수 없이 많은 당원과 당의 근본인 노동자들까지 지지를 철회했고 농어민 빈민들의 지지철회도 이어지고 있다”면서 “혁신과 단결이라는 양팔을 펼치며 최선의 노력을 다 했지만 결국 분당이라는 최악의 사태까지 이르렀다”고 탈당 심경을 밝혔다.  


강 대표는 또한 “진보의 분열을 막지 못한 총체적 책임자는 그 누구도 아닌 혁신비대위원장에 이어진 당 대표 저 자신”이라면서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야 하고 동지들이 가는 길에 함께 하지 못함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진보정당 역사에 죄인이 된 저는 속죄와 보속의 길을 가고자 한다. 이제 흙과 가족이 간절히 기다리고 있는 고향의 품으로 돌아간다”고 말해 정계은퇴를 염두해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강 대표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신당권파인 천호선 최고위원은 “정계은퇴는 아니고, 정치일선에서 후퇴한다는 뜻으로 봐야 한다”고 했고, 이정미 대변인도 “정계은퇴까지는 아니다”고 말했다. 



강 대표의 이날 탈당 선언으로 신당권파의 본격적인 ‘탈당 러시’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사실상 구당권파와의 결별 수순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지난 의총에서 제명이 결정된 박원석, 정진후, 서기호, 김제남 의원 등 비례대표 4명에 이어 신당권파인 강동원, 노회찬, 심상정 의원 3명도 조만간 탈당 의사를 밝힐 예정이어서 새로운 진보정당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통진당 내 한 정파인 국민참여당계 당원 3000여명은 11일쯤 탈당계를 제출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구당권파만 남게 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