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갑 “통진당 분당, 피할 수 없는 현실”

강기갑 통합진보당 대표는 6일 “통합진보당의 분당은 이제 피할 수 없는 현실이 됐다”고 밝혔다.


지난 3일부터 단식에 들어간 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물과 소금까지 끊는 단식으로 기적을 만들려했지만 기적은 이뤄지지 않았고 마지막 희망의 끈을 놓아야할 때가 오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 비대위원장에 이어 당의 대표까지 맡았지만 통합진보당이 저지른 부끄러운 모습들을 씻어 내지도, 당의 분열을 막아내지도 못했다”면서 “생명을 걸어서라도 (분당을) 막고 싶었지만 분당은 이제 피할 수 없는 현실이 됐다”고 덧붙였다.


이정미 통진당 대변인은 “어제 이상규 의원, 유선희 최고위원, 이의엽 전 정책위의장이 강 대표를 찾아 대화했지만 해결 방안을 제시하지 않고 ‘죄송하다’는 말만 전한 것으로 안다”며 “대표가 실질적인 분당을 선언한 것이기 때문에 혁신파도 이후 분당 절차를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