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갑 “이석기·김재연 제명, 의총서 처리될 것”

16일 공식 업무를 개시한 통합진보당 강기갑 신임 대표는 이날 이석기, 김재연 의원 제명과 관련 “오늘 의총에서 처음 거론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의원단에서 당의 결정을 곧 수용하고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대표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두 분의 제명에 대한 당의 결정은 사실상 끝난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대표 선거 결과에 담긴 뜻은 이런 처리들을 빨리 마무리를 짓고, 화합하고 당을 하나로 모아가라는 것”이라며 “이런 논쟁과 다툼들은 앞으론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강 대표는 ‘제명할 수 있는 과반수를 확보했느냐’는 질문에 그는 “당의 최고의결기구에서 결정된 사안이고 또 이번 투표에서 당심들이 새 지도부가 추진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 힘을 실어주신 것”이라며 “의원단에서도 이 부분을 수용하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통진당의 종북주의 논란과 관련, 그는 “반공이데올로기나 색깔론, 종북주의 등은 진보와 민주진영에 대한 일종의 탄압”이라면서도 “저희들이 실제 너무 과도하게 남북관계에 있어서 경직성을 유지하고 빌미를 준 부분도 없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관계에 있어서 진보정당의 가치나 정체성을 상실하지 않고 6·15나 10·4선언 정신에 입각해 저희들이 정리 정돈할 부분들은 있다”면서 “북한의 인권이 문제가 있고 심각하다는 입장을 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