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갑 “대북특사 파견해야”

민주노동당 강기갑 원내대표는 22일 “남북 현안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북특사를 파견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앞두고 배포한 연설문에서 “정부는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것이 아니라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 원내대표는 “남북한 당국간의 관계 경색을 풀기 위해 국회의 역할이 필요하다”면서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특위를 구성하고 남북 국회회담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민간이 관광객이 사망한 데 대해 북한 당국은 우리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해명을 해야 한다”면서 “금강산, 개성공단과 관광 사업은 한반도 평화의 상징이고 남북 경협과 공동번영의 상징이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통상절차법 제정과 가축전염병예방법 개정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와 관련해 “미국이 추가협상 및 재협상을 요구할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한국이 먼저 불리한 조항에 대해 재협상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하반기 전기, 가스, 수도 등 공공요금 동결 촉구 결의안’을 처리할 것을 제안한다”며 정부의 공공요금 인상방침 철회를 주장하면서 “식량, 에너지 문제 등 미래의제의 해결을 위해 국회의장 자문기구로 ‘미래대안 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중소기업 육성과 지원을 위해 원자재 납품원가 연동제, 원-하청 불공정 거래 삼진아웃제 등을 입법해야 한다”면서 “대형마트 규제법을 통해 재래시장과 영세상인을 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