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갑 “舊당권파 비대위 구성, 당에 대한 도전”

강기갑 통합진보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구(舊) 당권파의 ‘당원비대위원회’ 구성에 대해 “당의 결정에 대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강 위원장은 이날 KBS1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해 “(통진당원들 모두) 혁신비대위를 거부하는 것은 아니지만 (일부 인원이) 겉으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은 당의 결정에 대한 도전과 같은 것”이라면서 “혁신비대위와 함께 문제를 풀어나가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비대위를 구성할 때 구 당권파 인사들이 비대위에 참여한다는 이야기가 마무리 됐었다”면서 “(그런데) 아마 내부에서 일부 반대 있어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현재 사퇴를 거부하고 있는 이석기·김재연 당선자에 대해서는 “2,3일 안으로 접촉해서 (사퇴에 대한)호소를 하도록 할 것”이라면서 “사퇴를 거부하면 (출당시키는 방안 등) 여러 가지 방안이 열려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사퇴하지 않겠다고 답을 했으니 사퇴 거부 쪽에 가깝다고 할 수 있겠지만 (자진)사퇴여지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이석기 당선자는 오후에 만나 (사퇴 요청 관련)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