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갑 “北김영대 ‘南 정책전환없인 파국'”

북한 조선사회민주당 김영대 중앙위원장은 “남북관계의 현 상태를 타개하기 위한 유일한 대책은 이명박 정권의 정책전환”이라며 “남측이 지금의 반북대결 정책으로 일관하면 남북관계는 파국으로 치달을 수 밖에 없다”고 말한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조선사회민주당 초청으로 민노당 방북단을 이끌고 4박5일간 평양을 방문한 강기갑 대표는 지난 16일 김 중앙위원장과의 면담에서 이같은 내용을 들었다고 이날 귀국 직후 인천공항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김 중앙위원장은 또 “6.15 선언과 10.4 선언에 대한 입장은 화합과 대결이냐, 통일과 분열이냐를 가르는 시금석으로 남측이 현 정부가 들어서자 두 선언을 말살시키고 반북대결책동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지난 8년 동안 잘 진행됐던 남북관계를 최악의 상황으로 몰고 온 장본인은 이명박 정부”라고 말했다.

김 중앙위원장은 이어 “말로만 하는 상생 공영은 기대할 것이 전혀 없고 남측이 반북대결정책으로 일관하는 한 남북관계는 한 발자국도 더 나아갈 수 없다”면서 “(남측에서) 정책전환과 실천행동에 따른 구체적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강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북측이 남북 육로 전면 차단과 개성공단 문제를 개별적으로 풀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근본적으로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이 전제돼야 풀릴 수 있는 문제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전달받았다”면서 “우리가 놀랄 정도로 심했고 북측은 격앙된 상태였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또 “6.15 선언과 10.4 선언을 부정하는 대북적대정책으로는 결코 현재의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민노당과 국민이 힘을 합쳐 이명박 정부가 대북정책을 전환하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노당과 조선사회민주당은 지난 18일 ‘6.15 선언과 10.4 선언 이행을 위한 양당의 역할’을 주제로 토론회를 갖고 ’6.15 선언과 10.4 선언 이행을 위한 공동결의문’을 채택했다.

공동결의문에서 양당은 6.15 선언과 10.4 선언은 통일을 위한 이정표이자 실천방침으로 두 선언의 이행을 위한 양당의 협력을 중단치 않기로 했다.

방북단은 평양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의 면담을 요청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