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실 “대북송금특검 반대했어야”

열린우리당 강금실(康錦實) 서울시장 후보는 17일 법무부장관으로 재직했던 지난 2003년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서명한 대북송금특검법안에 대해 “반대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강 후보는 이날 광주 기자회견에서 “참여정부가 야당이 정략적으로 제기한 특검을 받아들여 정치적 손실을 입었고, 참여정부가 흔들리는 직접적 원인이 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강 후보는 이어 “한나라당과 다름없는 우리당의 연속적인 실험, 참여정부 각료의 실험에 의해 심각한 오해를 불러일으켰다. 굉장히 부끄럽다”며 “훼손된 한반도 평화와 민주주의를 다시 추스르고 완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의 법률자문 역할을 하는 법무부장관 출신의 강 후보가 노 대통령의 대북송금특검법 수용을 비판한 것은 서울 유권자의 상당수를 차지하는 호남 유권자의 결집효과를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