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장관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검토 단계 아냐”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연합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6일 “우리 정부가 개성공단과 금강산 재개를 검토하고 있는 단계는 아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내신출입기자 대상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따른 상응조치에 대한 질문에 “남과 북의 공통 관심사이기 때문에 한미 간 다양한 조합을 꾸준히 검토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강 장관은 우리 정부가 미국에 제안한 상응조치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묻자 “다양한 논의를 했지만 결국은 미국이 제공하고 북한이 받아들여야 합의가 이루어지는 것”이라며 “종전선언 및 인도적 지원, 미북 간 대화채널 등이 상응 조치의 옵션이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개성공단 관련 발언에 대해서는 “만약에 이게 재개될 경우에 우리 기업인들의 신변안전 조치라든가 자산관리 이런 문제에 있어 북측의 의지가 있다는 뜻으로 말씀하신 걸로 풀이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의 재개를 위해 북한과 사이에 풀어야 할 과제는 해결된 셈”이라며 “남은 과제인 국제 제재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밖에 강 장관은 ‘한미 간 비핵화에 대한 견해가 일치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과 수시로 연락 중이며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양측의 공동 목표를 계속 확인하고 있다”면서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안정이라는 데 있어서는 이익이 일치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통해 한반도의 비핵화를 이루는 것이 우리의 기본 입장”이라며 “완전한 비핵화라고 하는 데에서는 한미 공동의 목적이 있을 뿐 아니라 주변 4강도 같은 목적이고, 국제사회의 전체의 목적이기도 하다”고 부연하기도 했다.

특히 강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서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한반도 문제 특히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는 중국이 지금까지 상당히 건설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며 “이번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도 그런 의미에서 어떤 건설적인 효과가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강 장관은 우리 정부의 기본적인 비핵화 접근방법을 ‘’포괄적인 합의, 단계적 이행’이라고 정리하면서 “분명히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포괄적 합의이지만, 그 이행에 있어서는 단계적으로 이뤄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소셜공유